국제학 스페셜리스트를 육성:“디벨롭먼트 스터디즈”, “시민사회와 지역 디자인”, “투어리즘”의 3가지 어프로치

국제학연구과의 특징

개요

분 쿄대학 국제학연구과가 생각하는 “국제협력”은 협의의 지원이나 원조가 아니라 국가와 지역을 초월해 세계화하는 현대에서 더 좋은 시민사회를 구축·운영해 나가기 위한 기본적인 자세를 의미합니다. 본 연구과는 <국제협력>, <환경>, <관광>, <시민사회 또는 지역사회>의 4가지 측면에서 “국제협력학”에 접근하고 있습니다. 다채로운 전문 영역의 교수진과 다양한 학문 배경을 가진 학생들로 구성된 10명(한 학년 정원 5명) 정원의 소인원제 고등교육기관입니다. 졸업 후의 진로도 국제협력 전문 기관 및 NGO 등 국제협력과 직접 관련된 영역뿐 아니라 국제전개 및 CSR·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은 민간기업, 행정·교육·복지 등의 관공서 및 외곽단체 등이 있으며, 전문 학습과 논문 작성 과정에서 얻은 지식과 경험이 널리 활용되고 있습니다.

국제학연구과 메시지

지구시민으로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로 성장

신생 “국제학연구과”란

2015년도부터 국제협력학연구과가 국제학연구과 국제학전공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21세기의 세계에서는 사람, 사물, 돈, 정보 등의 국경을 초월한 이동이 가속화하고 지구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상호의존성이 강화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동시에 경제뿐 아니라 국가와 지역의 관습 및 문화, 인간관계에 이르는 모든 상황에서 세계의 흐름에 영향을 받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분쟁과 테러, 기후변동, 감염증, 나아가 세계의 어딘가에서 일어나는 사회현상까지가 우리 주변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가 됐습니다. 이러한 영향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국가는 물론 전 세계 사람들이 자신의 문제로 인식하고 대등한 입장에서 서로 협력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새 연구과는 “생각은 세계적으로, 활동은 지역적으로(Think globally, act locally)” 할 수 있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간개발에 바탕을 둔 “지구시민”의 양성을 목표로, 새롭게 “디벨롭먼트 스터디즈”, “시민사회와 지역 디자인”, “투어리즘”의 3가지 영역을 추구합니다.

3가지 연구 영역

“디벨롭먼트 스터디즈”는 자칫하면 선진국으로부터 개발도상국으로의 외재적 지원 이미지로 여겨질 수 있는 국제협력에 대해 널리 발전의 올바른 모습을 묻는 연구를 목표로 한 영역으로, 국제협력 전문가 또는 민간에서 국제교류와 관련된 업무에 관심이 있는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연구·교육의 장입니다. “시민사회와 지역 디자인” 영역은 변동하는 일본의 지역사회를 지구시민의 시점에서 인식하고자 하는 것으로 시민사회 및 거버넌스의 올바른 모습, 지역의 디자인을 연구 테마로 합니다. 한층 더 높은 정책 입안 능력이 요구되는 지방공무원, 지역 플래너, NPO 등의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장입니다. 글로벌라이제이션은 규모와 질 모두 투어리즘(관광)에도 영양을 미치고 있습니다. 아웃바운드 관광의 개인화·전문화와 같은 다양화, 인바운드 관광에서의 양적 확대에 대응한 관광 경영 및 서비스, 지역의 경관, 문화, 사람들의 생활과의 교류 연출 등이 테마입니다. 더 높은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관광산업을 짊어질 인재를 양성하는 장입니다.
소인원제 교육 방식으로 교원과 학생의 거리가 가까운 환경에서 동창과 절차탁마해 결실을 맺는 학생 생활을 보내고 넓은 시야와 높은 전문성을 지닌 지구시민으로서 사회에 기여해 나갑시다.

수료 후 진로

국제학연구과 수료 후 진로에는 크게 3가지 케이스가 있습니다.

제1 케이스

첫 번째는 국제협력 분야로 진출하는 케이스로, 외무성의 전문 조사원으로서 개발도상국 지원에 종사합니다.

제2 케이스

두 번째는 석사 논문의 테마를 살려 일본 내 전문직에 종사하는 케이스로, 복지, 행정, 교육 등의 공무원 및 국제전개하는 기업의 환경, 관광 개발, 의약 등의 분야로 진출한 사례가 있습니다. 모두 습득한 전문 지식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제3 케이스

세 번째는 외국인 유학생이 석사 논문 테마를 살려 모국 또는 일본 국내에서 취업하는 케이스입니다.

또한 연구를 더욱 심화시켜 다른 대학원의 박사 과정에 진학할 수도 있습니다.

 

TOP